본문 바로가기

정보

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의미 알기

한국에서 주민등록 번호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는 모두가 알고 있다. 우선 주민등록 번호는 총 13자리의 숫자로 구성되며 앞자리 6개, 뒷자리 7로 제공된다. 앞 6자리는 생년월일을 의미하는 것은 누구나 알지만 뒷자리는 어떻게 구성되는지는 잘 알지 못한다. 대략 알게 되더라도 첫번째 자리가 남자가 1, 여자가 2를 사용하여 숫자를 나타내는 것이라는 것만 대략적으로 알고 있을 것이다. 보다 자세한 뒷자리 의미는 하단을 참고해 확실하게 알아보자.

  


주민등록번호 첫번째 숫자는 성별를 의미한다. 남자는 숫자 1, 여자는 숫자 2를 사용한다.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면 200년 출생자부터는 숫자 1과 2가 아닌 3과 4를 사용해 성별을 구별한다고 하므로 자신의 숫자가 1 또는 2가 아니더라도 제대로 되어 있는 숫자이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다면 외국인의 경우는 어떻게 구별될까?

외국인의 경우에 첫번째 자리 숫자가 5, 6 또는 7, 8로 구별되어 있으며 5, 7은 남성을 뜻하고 6, 8 은 여성을 뜻한다. 5, 6은 2000년 이전 출생자에게 주어지는 주민등록 숫자이며 2000년 이후 출생자에게는 7, 8이 주어진다. 정리하자면 외국인의 경우 주민등록 첫자리 숫자 5, 7은 남성을 뜻하고 6, 8은 여성을 뜻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숫자 9, 0이 있는 경우가 있다. 이는 1800년대에 출생한 경우 남성은 9, 여성은 0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이제는 더이상 사용될 수 없겠다고 생각하면 된다.



성별을 알려주는 자리가 뒷자리 첫번째 숫자인 것을 알았다면 다음으로 주어지는 두번째, 세번째 숫자는 '지역코드'를 뜻한다.

지역코드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기준으로 정해지게 되므로 부모님이 출생신고를 어느 지역에서 했는지, 자신의 출생지가 어디인지 알 수 있는 숫자이다. 


지역코드는 두번째, 세번째 자리에 해당하며 보다 00~08은 서울특별시, 09~12는 부산광역시, 13~15는 인천광역시, 16~25는 경기도, 26~34는 강원도, 35~39는 충청북도, 40은 대전광역시, 41~47은 충청남도, 44, 96은 세종특별자치시(4444인경우 96으로 교체), 48~54는 전라북도, 55~64는 전라남도, 65, 66은 광주광역시, 67~70은 대구광역시, 71~80은 경상북도, 81~84, 86~90은 경상남도, 85는 울산광역시, 91~95는 제주특별자치도를 뜻한다.



다음으로 주어지는 네번째와 다섯번째 자리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주민센터(동사무소)의 고유 번호가 주어진다. 주민센터마다 고유의 번호가 있는데 이러한 번호를 주민등록번호에 적어 어느 지역의 어느 주민센터에서 신고 했는지 쉽게 알 수가 있다고 한다.



또한 여섯번째는 해당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출생신고를 몇번째로 했는지에 대한 번호이다. 제일 먼저 출생신고를 했다면 숫자가 1이 주어질 것이다. 10번째에 신고하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할 수도있는데 5번째에 신고를 하는 경우도 매우 드믈어 그런 일은 없하고 한다.



마지막으로 일곱번째 자리는 검증번호라고 한다. 이는 주민등록 12개 숫자를 공식에 대입하면 하나의 숫자가 나오게 되는데 그 숫자를 검증번호라고 한다. 이 마지막 숫자는 위조를 방지하기 위해 쓰이는 식별번호이다.


이러한 번호들을 알고 있다면 아마 주민등록 뒷자리 숫자들이 눈에 쉽게 들어오게 될 것이다. 뒷자리를 쉽게 해석하게 될 수 있으므로 대략적인 정보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한번 활용을 해보도록 하자.

예를 들어 010411- 4072218 이라는 주민등록번호라면 2001년생(01)이고 생일은 4월 11일(0411)이며 성별은 여성(4)이다. 서울에서 태어났으며(07) 코드가 22인 서울의 주민센터에서 출생신고(22)를 했으며 그 날 첫번째 순번(1)으로 하였다. 마지막 8은 검증번호(8)인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어디가서 주민등록번호에 대한 궁금증이 있다면 쉽게 알려줄 수 있는 지식인이 되도록 해보자.